스마트폰에서 ‘톡’ 하면서 정보공유하는 SNS ‘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고의 홍수는 모바일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게다가 방대한 빅데이터에서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찾기 위한 ‘검색 전쟁’은 우리의 생활 속에서 상당한 시간을 앗아간다.


스타트업 ‘어플러드 웍스(APPLAUD WORKS)’가 자체 개발한 확장판 키보드를 기반으로 정보 큐레이션 플랫폼 ‘툭(TOOK)’을 출시한다.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툭’은 사용자가 활성화돼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 방해받지 않으면서 원하는 콘텐츠를 키보드를 통해 볼 수 있는 신개념 앱이다.


사용자가 ‘툭’의 키보드를 활용해 얻고자 하는 정보 즉 키워드를 입력하고 전송 혹은 검색 버튼을 누르면, 사용자끼리 공유된 콘텐츠부터 빅데이터 업체의 할인, 문화 콘텐츠 등의 정보가 키보드 상단에 실시간 노출된다. 콘텐츠는 화면이 전환되는 유휴시간 동안 노출되며 모바일 화면의 최대 1/2를 넘기지 않기 때문에 사용자의 거부감이 적다.


또 사용자가 설정한 시크릿 키워드에 글과 사진 등 콘텐츠를 입력해두면 원하는 사용자와 프라이빗하게 공유가 가능하다. 이로써 사용자는 앱의 충돌, 검색 시간 소요와도 같은 모바일 화면상의 제약을 최소화하면서 적시적소에 원하는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게 되며, 사용자들끼리 키보드를 통해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


안진욱 어플러드 웍스 대표는 “SNS ‘툭’은 키보드를 ‘툭’치면 적절한 시간에 내가 원하는 키워드에 맞는 정보를 볼 수 있는 키보드 기반의 정보 큐레이션 앱이다”며, “초기 런칭 버전에서는 정보를 연결하고 노출하는 것에 의미를 뒀다면, 12월 출시 예정인 두 번째 버전에서는 키워드를 통해 사람들과 연결될 수 있는 메신저 기능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어플러드 웍스’는 올해 말 자체 개발한 키보드 앱 ‘툭’을 기반으로 한 대화 메신저를 구축하고 추후 다양한 기능을 포함한 자체 홈 앱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10~20대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키스킨을 도입하는 등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예고했다.

<사진=어플러드 웍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