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내린 보성차밭 빛축제, 110만명 보고 429억원 생산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막 내린 보성차밭 빛축제, 110만명 보고 429억원 생산효과
지난해 12월19일 화려한 점등식을 시작으로 45일간의 겨울밤을 화려한 빛으로 수놓았던 '보성차밭 빛축제'가 성료됐다.

3일 보성군에 따르면 지난 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보성차밭 빛축제가 비수기인 겨울철임에도 연인원 110만여명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뤘고 지역경제에 429억여원의 직·간접 생산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번 빛축제는 예년과 달리 보성차밭과 율포솔밭해변에서 이원화해 개최했으며 연말연시를 맞아 12월31일에는 오후 6시부터 1월1일 오전 7시까지 점등시간을 연장 운영하고 해넘이 행사와 작은 음악회 등 이벤트를 마련해 특별한 추억을 관광객에게 선사함으로써 겨울철 명품 축제로 자리 잡았다. 

차밭 일원에는 새해 새 희망을 기원하는 차밭 대형트리, 화려한 은하수터널, 봇재-다향각 경관조명, 형형색색의 차밭 빛물결, 공룡 포토존, 소망카드 달기 체험과 율포솔밭해변에는 낭만의 거리, 사랑의 미로길, 대형 선물상자 3D 영상 상징물, 영원한 사랑을 담아 백조 50마리를 바다에 띄우는 등 환상적인 밤바다를 연출했다.

이외에 주말 체험프로그램으로 풍등 날리기, 불깡통 돌리기, 캠프파이어, 주말상설공연 등 화려한 볼거리와 다양한 콘텐츠로 예년보다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지역관광과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군 관계자는 "올 연말에도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빛축제를 기획해 대한민국 겨울 대표 명품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성=이재호
보성=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