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20곳, 연 30%이상 ‘고금리 장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축은행 20곳, 연 30%이상 ‘고금리 장사’

개인신용대출 비중이 큰 25개 저축은행 중 20곳이 신용대출금리를 30%로 운영하며 고금리 장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지난해 12월 실시한 저축은행 등에 대한 현장과 서면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개인신용대출 규모가 큰 25개 저축은행 중 20개사는 평균 30%의 고금리를 부과하고 대출자의 신용도에 따른 금리 차등화를 실시하지 않았다. 가중평균 금리도 24.3~34.5%의 높은 수준이다.

또 저축은행 4곳은 대학생 신용대출을 하면서 소득과 학자금 용도 사용 등에 대한 확인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고 연리 20% 이상의 고리 대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금감원은 앞으로 신용등급별 금리 차등화 등 금리 산정의 적정성을 중점 검사항목으로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또 대학생 신용대출과 관련해서는 기존 고객에게 개별 안내를 통해 저금리대출로의 일제 전환을 추진하고 신규 고객에게는 저리의 공적 지원제도 설명을 의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영훈
한영훈 [email protected]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