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에 눈물' 현대기아차, 글로벌 완성차 시총 순위 8위로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난 2012년 글로벌 완성차업계 시가총액 순위 2위에 올랐던 현대‧기아자동차가 8위로 밀려났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의 미국 달러화 환산 시가총액은 지난 8일 기준으로 각각 350억달러, 194억달러로 집계됐다. 양사 합계는 544억달러다.

이는 토요타(2358억달러), 폭스바겐(1193억달러), 다임러(1028억달러), BMW(759억달러), 혼다(631억달러), 포드(617억달러), GM(561억 달러) 등에 이어 8위에 해당한다.

지난 2012년 시가총액 2위까지 올랐던 현대‧기아차는 원화강세 등으로 부진한 실적을 거두면서 지난해 초 토요타, 폭스바겐, 다임러, BMW 등에 이어 5위로 내려앉았고 올해 8위까지 떨어졌다.

특히 지난해 9월 삼성동 한전부지를 고가에 매입하며 주가가 급락한 영향이 컸다. 또 원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실적도 부진했다.

반면 지난 2013년 말부터 본격화된 아베노믹스로 인해 엔저를 등에 업은 일본 자동차업체들의 약진이 돋보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유로화약세로 인한 유럽 업체들이 강세를 보였다. 미국 업체들은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가 증가하면서 호황을 누리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