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이번 메르스 대응 보면 나라 전체가 봉숭아학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태경 의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의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진=뉴스1

'하태경 의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이번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대응을 보면 나라 전체가 지금 봉숭아학당이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늦장 정부에 은폐 삼성, 박 시장은 '똥볼 원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시장이 지난 4일 (35번 환자가 참석한 재건축조합 총회에 함께 있었던) 1565명을 다 조사해야 한다고 한 것이 완전히 엉뚱한 곳에 '똥볼'을 찬 것이다. 이게 제일 잘못한 것"이라며 "서울시는 (슈퍼 전파자라는) 14번 환자를 역학조사할 시간에 엉뚱하게 1565명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시장의 대응이 일관되지 못하다"며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있기 때문에 그것을 공개하고 자가격리를 촉구했다면 공무원 시험도 하면 안 된다"며 "'똥볼'을 세게 찬 것이다. ('똥볼'을) 세게 차서 경각심이 일깨워진거지 박 시장이 찬 볼이 정확하게 골대로 들어간 게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서울시의 가장 큰 문제는 자꾸 엉뚱한 사람들을 불러와서, 지금도 비정규직 이런 곳에 힘을 쏟아 골든타임을 다 놓치고 있다는 것"이라며 "정부 책임도 있고 삼성 책임도 있지만 서울시 책임도 부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의 싸움이 됐다"며 "정부와 지방정부가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되는데 정부가 늦장 대응을 하는 것도 있지만 서울시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자꾸 엉뚱한 곳에 에너지를 소비하기 때문에 국민들이 더 불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지금까지 정부가 메르스를 대응하는 과정에서 정확하게 사실을 공표하지 못한 사례들이 많기 때문에 이걸 막 고발하기 시작하면 좌우 진영 간 고발 경쟁이 벌어질 것이다. 이걸 고발한 단체도 제가 볼 땐 사려 깊지 못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