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구치소 브로커, 18년째 대한항공과의 수상한 인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뉴스1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뉴스1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구치소 수감생활 편의를 봐주겠다며 이권을 챙긴 혐의로 구속수사를 받은 염모씨와 대한항공이 지난 1997년부터 관계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염씨는 1997년 8월6일 발생한 대한항공 보잉747기 괌 추락사고로 아버지와 여동생을 잃고 유가족대책위원장을 맡은 염씨는 유족대책위 간부들과 함께 합동분향소를 옮기는 협상과정 등에서 대한항공 측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대한항공 측으로부터 2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그러나 염씨와 대한항공의 관계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11일 CBS노컷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염씨는 출소 후 광주광역시에 소규모 광고대행사를 차리고 2000년부터 올해까지 16년째 대한항공 옥외광고를 수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염씨는 광주 금남로의 빌딩 옥상에 대한항공 대형 광고판을 유치해 연간 2억∼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에대해 대한항공 측은 "당시 광주지역에 없던 옥외광고 필요에 따라 비즈니스 차원의 결정이었고 괌사고 유가족에 대한 배려 차원이기도 했다"며 "이번 구치소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검찰 측에서도 "사업 관계가 법에 어긋나지 않는 한 문제가 안 된다"는 입장이다.

염씨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서울 남부구치소에 있을 때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한진렌터카 정비용역 사업을 수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