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뮤다 삼각지대에서 미국 화물선 실종… 감쪽같이 사라진 33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뮤다 삼각지대'

미국 해안경비대가 3일(현지시간)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실종된 미국 화물선 '엘파로'의 것으로 보이는 구명부표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주요 외신은 2일 초강력 허리케인 '호아킨'의 영향으로 33명을 태운 미국 국적의 화물선 '엘파로'가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이후 아무런 단서를 찾지 못하다가 이틀만에 처음으로 실종 단서를 찾아낸 것. 화물선에는 미국인 28명을 포함해 총 33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 지점은 비행기와 배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버뮤다 삼각지대(버뮤다 제도-플로리다-푸에르토리코)에 속하는 곳이다. 이곳은 배나 비행기의 파편은 물론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마의 바다'로 알려져 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허리케인 호아킨의 중심 풍속이 시속 200km까지 올라 바하마를 할퀴고 지나는 와중 배가 사라졌다.

'버뮤다 삼각지대' 허리케인 호아킨의 모습. /사진=뉴스1(로이터 제공)
'버뮤다 삼각지대' 허리케인 호아킨의 모습. /사진=뉴스1(로이터 제공)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