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택시 등장 임박, 택시기사 사라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인택시'

운전자 없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운행되는 '무인 택시'가 조만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의 서승우 정기정보공학부 교수팀은 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연구소에서 스마트폰 앱으로 부르는 자율주행자동차 '스누버' 서비스를 공개 시연했다.

서울대(SNU)와 차량 공유 서비스인 '우버'를 합쳐 이름 붙여진 스누버는 스마트폰으로 자율주행 자동차를 공유해 승객을 원하는 곳으로 이동시켜 주는 새로운 차량 공유서비스를 말한다.

스누버는 초정밀 3차원 지도와 차량 천장에 부착된 64개의 라이다 센서, 2개의 카메라로 주변 상황을 파악한다.

서승우 교수는 이날 브리핑에서 "도심과 같은 환경에서 자율주행을 실현했고 자율주행 택시의 개념을 국내 처음으로 선보였다"며 "2020년이면 기술적 측면에서 제한적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택시 콜서비스 수준으로 인공지능이 발달하기 위해서는 2035년 정도는 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무인택시' /사진=뉴스1
'무인택시'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