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재즈 선율로 한일 '문화 메신저' 자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본무 LG 회장, 재즈 선율로 한일 '문화 메신저' 자처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재즈 선율로 한일 민간 문화에술 교류를 위한 가교역할을 자처하고 나섰다. 


구 회장은 30일 LG아트센터에서 열린 한일 수교 50주년 기념 재즈 콘서트에 참석, “재즈는 정해진 틀에 얽매이지 않고 마음을 열고 자유롭게 어울려 연주하는 음악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과 일본도 다양한 민간 차원의 문화 예술 교류를 통해 서로 마음을 열고 소통하면서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지난 2000년 LG아트센터 개관 당시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예술  공연을 국내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역할 수행해 줄 것”을 당부하는 등 평소 기업 메세나 활동이 문화예술 교류 통해 국가간의 관계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는 지론 갖고 있다. 

이번 재즈 콘서트에는 벳쇼 코로 주한 일본 대사를 비롯한 주한 외교사절단, 한일의원연맹 김태환 회장대행(새누리당 의원) 등 한국과 일본의 정치∙외교∙경제∙문화예술계 초청 인사 300여명 등 약 1000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8명의 재즈 아티스트들이 참가해 우정과 화합의 재즈 하모니 선보였다. 특히 일본의 세계적인 재즈 기타리스트 요시다 지로, 재즈 트럼펫터 히노 테루마사, 재즈 피아니스트 오조네 마코토와 한국의 재즈 보컬리스트 웅산, 색소포니스트 이정식 등이 다채로운 재즈 레퍼토리 펼쳤다. 


LG아트센터는 이번 재즈 콘서트에 앞서 11월 한달 간 한일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세계적인 연출가 니나가와 유키오가 연출한 일본 공연팀의 연극 <해변의 카프카> 등 다양한 공연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