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靑수석,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노동개혁' 무산에 눈물 "너무나 참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숙 靑수석. 김현숙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지난 19일 오후 춘추관에서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끝난 것과 관련해 노동개혁 입법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현숙 靑수석. 김현숙 청와대 고용복지수석이 지난 19일 오후 춘추관에서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끝난 것과 관련해 노동개혁 입법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현숙 청와대 수석이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노동개혁 4법이 무산된 것에 대해 "20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노동개혁 법안을 통과시켜 주길 바란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지난 19일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근로기준법, 파견법, 고용보험법, 산재보상법 등 노동개혁이 무산된 것과 관련,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노동개혁 입법 논의는 여야의 이분법적 진영 논리에 갇혀 제자리 걸음만 하다가 결국 국회 상임위 문턱도 넘지 못하고 19대 국회에서 그대로 폐기될 운명에 있다"고 언급하며 "너무나도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힌 뒤 눈물을 흘렸다.

김 수석은 "국회가 일자리로 인해 고통받는 국민의 마음을 진실로 헤아리고 이들의 눈물을 닦아 주길 원한다면 새로운 20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노동개혁 법안을 통과시켜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노동개혁은 일자리 개혁"이라며 "노동개혁에는 기득권을 일부 양보해야만 하는 고통이 따르지만,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모두가 힘을 합쳐 이뤄내야만 하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종료됨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이 그동안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노동개혁 4법의 19대 국회 내 처리는 끝내 불발됐다. 19대 마지막 본회의와 함께 노동개혁 4법은 자동으로 폐기되며 정부는 20대 국회 출범과 함께 노동개혁 4법을 다시 발의해 국회 처리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