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두 고비 넘어… 마지막 과제는 ‘용선료’ 협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진해운 신항 터미널 /사진=한진해운 제공
한진해운 신항 터미널 /사진=한진해운 제공


-제3 해운동맹 ‘THE 얼라이언스’ 가입, 사채권자 채무 재조정 협상 완료
-남은 건 선주들과의 용선료 재협상

한진해운이 지난 19일 서울 본사에서 사채권자집회를 열고, 신주인수건부사채(BW) 358억원에 대해 조기상환일을 이달 23일에서 오는 9월23일로 4개월 연장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진해운은 채권단과의 자율협약 조건으로 내건 3가지 중 2가지 중 일부를 해결하며 급한 불을 껐다. 회사는 이번 성과 덕에 다음 달 만기 예정인 1900억원 규모 회사채에 대한 협상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렇지만 안심하긴 이르다. 해외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이 남았다. 먼저 협상을 시작한 현대상선이 선주들과 의견을 조율하지 못하며 난관에 빠진 상태다.

물론, 선주들도 계산이 바빠졌다. 선주들이 이번 협상에 합의하지 않으면 배를 빌려준 해운사들이 법정관리로 들어가는 만큼 이 경우 선박 활용도를 고민해야 한다. 업계에선 한진해운이 협상시한에 비교적 여유가 있는 만큼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도 “용선료 협상이 회사 사활의 열쇠”라고 입을 모으는 중이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