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자금난 겪는 건설사에 대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설공제조합/사진=머니S DB
건설공제조합/사진=머니S DB
건설공제조합이 건설경기 부진으로 자금난에 시달리는 건설사들을 위해 유동성을 지원한다. 특히 중소건설사의 경우 종합심사낙찰제 도입으로 일감이 줄어들고 시중은행 대출도 어려워진 상황이다.

17일 건설공제조합은 담보융자 한도를 8800억원으로 늘리고 조합원별 한도를 종전 출자금액 기준에서 담보금액 기준으로 최대 500억원 제공한다고 밝혔다. 담보융자 수요는 2014년 590억원, 지난해 2492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담보융자 이자율은 시중은행보다 낮은 2.4~5.5%를 유지해 건설사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였다.

다만 조합은 리스크관리를 고려해 융자규모에 따라 본부 승인이나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해 심사절차를 강화한다. 신용등급과 융자규모에 따른 가산 이자율을 신설해 우량업체 우대나 편중을 막을 방침이다.

지난달 기준 조합이 실행한 신용융자는 2조4000억원, 담보융자는 2500억원에 이른다. 조합 관계자는 “건설사 자금조달 비중은 은행 55%, 조합 36%로 조합이 자금공급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며 “보유재원과 리스크관리를 고려해 조합원의 유동성 지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