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조사, 박지원 "조사 받는 마지막 전직 대통령 되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검찰조사.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근혜 검찰조사. 사진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고 귀가한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검찰은 정치적 고려 없는 법과 원칙 있는 처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오늘(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는 모습을 TV시청 했다"고 말했다.

그는 "21시간여를 조사받았다지만 피곤해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검찰 조사를 받는 마지막 전직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시간30분만인 오늘(22일) 오전 6시55분 청사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귀가했다.

자택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차량에서 내릴 때 박 전 대통령은 밝게 웃었다. 미소를 가득 머금은 얼굴로 자신의 지지자들과 눈인사를 하기도 했으며 자신을 마중 나온 자유한국당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과도 짤막한 인사를 나눴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