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비대위원장 사퇴, 바른정당 "친박 세력에 면죄부… 청산 필요성 명확히 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명진 비대위원장 사퇴. 사진은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인명진 비대위원장 사퇴. 사진은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바른정당은 오늘(29일)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퇴 발표에 대해 "친박 패권 청산의 필요성을 명확히 해주고 가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그동안의 자기 성과에 대해 미화하거나 포장하지 마라"며 "인 위원장은 친박 세력에게 면죄부를 주는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그 결과 해체돼야 할 정당인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이름만 바뀌어 진짜 보수의 앞길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구 친박 패권주의 때문에 본인도 그 안에서 고생했겠지만 보수 재탄생의 기회를 막은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오랜 생각 끝에 오는 31일 우리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끝으로 비대위원장직을 사임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불과 3개월 전 침몰 직전의 당이 이제 새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 대통령 후보까지 내게 돼 참으로 감개무량하다"며 "자유한국당은 대통령 후보를 중심으로 단결해서 정권 재창출의 대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6.27하락 8.6813:34 12/05
  • 코스닥 : 821.62하락 6.913:34 12/05
  • 원달러 : 1312.80상승 8.813:34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34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34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