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제조업체 삼양패키징, 상장 첫날 공모가 하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양패키징 이경섭 대표 (가운데) 가 29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기념식에서 상장기념패를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삼양패키징 이경섭 대표 (가운데) 가 29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기념식에서 상장기념패를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삼양그룹이 국내 페트(PET) 패키징 1위 기업인 삼양패키징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했다. 

상장 첫날인 29일 삼양패키징은 공모가 대비 0.96% 내린 2만5750원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시초가 대비 7.57% 하락한 2만3800원으로 마감했다.

삼양패키징은 삼양그룹의 신규사업 투자 성공사례로 꼽힌다. 삼양그룹은 1979년 국내 최초로 페트병 생산을 시작한 이후 국내 최초의 내압·내열 용기를 개발하는 등 국내 페트 패키징시장을 선도한다.

삼양패키징은 2014년 삼양사로부터 물적분할돼 설립됐으며 이듬해 7월 ‘아셉시스글로벌’을 합병해 국내 1위의 페트 패키징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현재 삼양사는 삼양패키징의 지분 51%를 보유 중이다.

지난해 삼양패키징은 경쟁시장 내 페트 패키징 58%, 아셉틱 음료 OEM/ODM(주문자상표부착생산/제조자개발생산) 시장 100%의 점유율을 달성하며 매출 3101억원, 영업이익 409억원을 기록했다.

아셉틱 음료는 무균 충전방식으로 생산된 음료다. 아셉틱 충전방식은 내용물, 페트병, 마개를 모두 살균 처리하는 등 음료 생산 전 공정이 무균상태로 관리되고 상온에서 충전되므로 내용물의 맛과 영양소 보존력이 우수하다. 기존에는 산도가 낮아 변질 우려가 있어 페트병에 담기 어려웠던 혼합차, 밀크커피와 같은 중성음료 제품도 아셉틱 충전 방식을 이용하면 페트병에 담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삼양그룹은 이번 상장을 계기로 패키징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약 700억원을 투자해 설비 증설과 신제품 발매를 추진 중이다. 현재 광혜원 공장에서는 아셉틱 생산 라인 증설 공사가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카토캔’이라는 새로운 포장용기도 도입했다.

카토캔은 독일의 회라우프(HÖRAUF)사가 개발한 친환경 종이 소재로 제작된 캔 형상의 용기다. 이미 일본과 EU 등에서는 다양한 제품 포장에 사용된다. 삼양패키징은 카토캔의 국내 사업독점권을 확보했으며 아셉틱 충전방식을 활용해 카토캔 OEM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는 “국내 최대의 공급대응력,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셉틱 음료, 카토캔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확대해 글로벌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음료시장은 2006년 3.2조원에서 2015년 5.2조원으로 연평균 6% 성장했다. 글로벌시장 자료(ALL4PACK)에 따르면 글로벌 패키징시장은 2015년부터 연평균 5% 성장해 2020년까지 9,980억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며 같은 기간 동안 페트 용기시장도 연평균 4.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효선
박효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