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써밋타워’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SK텔레콤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써밋타워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써밋타워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서울 도심권에서 3번째로 큰 규모의 오피스인 써밋타워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SK텔레콤으로 결정됐다. 써밋타워는 을지로4가에 위치한 연면적 14만5454㎡ 규모의 오피스로 시행사인 한호건설과 대우건설이 2007년 공동 출자해 추진 중인 장기 개발사업이다,

15일 대우건설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써밋타워의 매각주간사인 삼성증권, CBRE코리아 컨소시엄은 지난달 매각 입찰 접수 후 최종적으로 SK텔레콤-코람코 자산신탁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SK텔레콤은 본사 조직 일부와 관계사들을 통합해 제2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SK텔레콤은 ADT캡스 인수 등 사세를 더욱 확장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통합 사옥 수요가 큰 것으로 파악된다. 추정 거래가격은 9000억원 수준으로 3.3㎡당 2000만원 내외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최근 도심 오피스 공실율 증가와 중심업무지구(CBD) 외곽이라는 위치적 열위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매각이 이뤄졌다는 평가다.

대우건설은 본 사업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대규모 보증 제공 등 장기간 사업 리스크를 부담하고 있었는데 이번 거래를 통해 PF 리스크 해소뿐만 아니라 출자 지분에 대한 배당 이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써밋타워는 대우건설의 신사옥과 SK텔레콤의 제2사옥으로 동시 활용된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