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유세 도중 폭행 당해…"민주주의에 대한 테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31일 낮 12시30분께 대구시 중구 반월당에서 출정식 중 한 여성의 폭행으로 허리와 꼬리뼈 등을 다쳤다. /사진=뉴시스(경북일보 제공)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31일 낮 12시30분께 대구시 중구 반월당에서 출정식 중 한 여성의 폭행으로 허리와 꼬리뼈 등을 다쳤다. /사진=뉴시스(경북일보 제공)

권영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가 31일 선거운동 첫날에 한 여성의 폭행으로 부상을 입는 일이 발생했다. 

권 후보 캠프 측에 따르면 권 후보는 이날 오후 1시쯤 대구 중구 반월동 동아쇼핑 앞 광장에서 출정식을 갖던 중 한 장애인단체 회원들과 충돌을 빚었다. 이 단체 회원 70여명은 권 후보에게 장애인 관련 협약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한 여성이 권 후보를 밀쳐 권 후보가 땅바닥에 떨어지면서 허리와 꼬리뼈 등을 다쳤다. 병원으로 이송된 권 후보는 진단 결과 꼬리뼈가 골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로 권 후보는 출정식 이후 예정돼 있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아직까지 권 후보를 밀친 여성의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다.

권 후보 선거캠프는 성명을 내고 “광역단체장 후보가 선거운동 도중에 폭행을 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이게 민주주의 사회에서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민주주의 국가에서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고 후보자를 폭행하는 것은 더더욱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후보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라 규정한다”고 밝혔다.

경찰을 향해서는 “폭행이 충분히 예견되는 상황에서 왜 적극적으로 후보자를 보호하지 못했는지에 대해서도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며 “배후에 어떤 선거 방해 세력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서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경찰청은 권 후보에 대한 폭행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