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인니 ICT 기업과 디지털 지급결제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완 세띠아완(왼쪽에서 네 번째) 린티스 세자떼라 대표이사와 최정훈(왼쪽에서 다섯 번째) 우리소다라은행법인장 등 양 사 주요 관계자들이 21일 디지털 지급결제 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이완 세띠아완(왼쪽에서 네 번째) 린티스 세자떼라 대표이사와 최정훈(왼쪽에서 다섯 번째) 우리소다라은행법인장 등 양 사 주요 관계자들이 21일 디지털 지급결제 제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1일 인도네시아 리테일 사업 강화를 위해 인도네시아우리소다라은행과 현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 린티스 세자떼라가 디지털 지급결제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정훈 인도네시아우리소다라은행 법인장과 이완 세띠아완 린티스 세자떼라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린티스 세자떼라는 인도네시아 직불카드와 자동화기기(ATM) 결제망 운영 회사로 전자 지급 결제 대행 및 글로벌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며 2015년 금융결제원과 국가 간 ATM 이용 협약을 체결한 인도네시아의 대표 ICT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소다라은행은 인도네시아 차량공유 업체인 그랩과 고-젝 결제용 이-머니(e-money) 충전서비스, 항공권 결제, 보험료 수납 서비스 등을 ATM,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1992년 인도네시아에 진출했고 2014년 현지은행인 소다라은행을 인수해 리테일 금융 사업을 강화했다. 우리소다라은행은 디지털 뱅킹을 통한 리테일 고객 기반 확대를 위해 2017년 10월 모바일뱅킹 서비스를 출시해 예적금 상품 가입, 대출상담 서비스, QR코드 결제 서비스 등 생활필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태블릿브랜치 시스템을 구축해 찾아가는 금융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각종 쇼핑몰에서 이-머니 결제가 보편화될 정도로 빠르게 디지털 금융 서비스가 발전 중"이라며 "현지 디지털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생활 필수 금융서비스 등의 제공으로 고객 편의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