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김병철 최원영, 다시 한 배를 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닥터 프리즈너' 김병철과 최원영이 다시 한 배를 탈까.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김병철과 최원영의 독대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image

극중 태강그룹의 1순위 후계자 이재준(최원영)은 승계 과정에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이복동생 이재환(박은석)을 교도소 안에 붙잡아 두기 위해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김병철)과 거래를 해오던 중, 이재환과 엮인 나이제(남궁민)가 후임 의료과장이 되자 나이제에 대신 그 임무를 맡겼다.


이에 앙심을 품은 선민식이 이재환의 친모 모이라(진희경) 측과 결탁하려 했고, 이 같은 정황이 들통나자 선민식과 이재준의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에는 일식집에 단 둘이 마주 앉은 선민식과 이재준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잔을 들고 건배를 제의하는 선민식과 술잔을 들고 맞부딪치는 이재준의 모습은 끊어졌던 두 사람의 관계가 다시 가동됐음을 짐작케 한다. 특히 마지막 사진에서 선민식이 이재준을 향해 내민 서류가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는 사이코패스 김석우(이주승)를 윌슨병으로 둔갑시켜 빼내려는 나이제의 마법 같은 의술과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날카로운 감정안을 발동한 정신과 전문의 한소금(권나라)의 대결이 펼쳐져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마침내 김석우의 구속집행정지가 거의 확실시되려던 찰나, 피해자의 절규를 외면하지 못한 한소금은 정의식 검사(장현성)에게 재검사를 요청했고, 재검 결정에 크게 분노한 김석우는 한소금의 목을 볼펜으로 찔러 치명상을 입혔다.


결국 모든 것이 선민식의 술수로 인한 것임을 알게 된 나이제는 선민식을 찾아가 "이제부터 어떻게 이기는지 보여줄게"라며 선전포고를 했고, 이 과정에서 이재준은 나이제를 "생각보다 위험한 놈"이라고 의심하며 불신의 씨앗을 품었다.


한편, 선민식의 제보로 나이제를 주목하게 된 정의식 검사는 지난 3년간의 구속집행정지, 형 집행정지 사건을 전수 조사시키는가 하면, 앞서 형 집행정지로 풀려났던 오정희(김정난)까지 찾아가 공모사실을 추궁하는 등 수사망을 좁혀 들어가고 있다. 

사진제공. KBS 닥터 프리즈너 (지담)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7.82하락 5.1513:47 09/27
  • 코스닥 : 834.03상승 6.2113:47 09/27
  • 원달러 : 1349.90상승 1.413:47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3:47 09/27
  • 금 : 1919.80하락 16.813:47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