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 비난 봇물… "천박한 제1야당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당 엉덩이춤. /사진=머니투데이
한국당 엉덩이춤. /사진=머니투데이

자유한국당의 여성당원 행사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 논란이 불거지면서 국회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논평을 통해 “성평등 정당임을 과시하고자 마련된 행사가 여성에게 수치심을 안기고 성을 도구화하는 자리로 변질되고 말았다”며 “공당의 공식행사에서, 더욱이 당대표와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벌어진 일이라니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더욱 황당한 것은 행사 후에 보인 한국당의 태도다. 마치 비판이 억울하다는 항변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며 “막말이라고 하는 바로 그 말이 막말이라고 강변하는 황교안 대표의 부끄러움을 모르는 태도가 한국당을 ‘사과 능력 제로’ 정당으로 만들고 있다. 역시 그 지도부에 그 당원”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황교안 당대표는 박수 갈채에 좀더 연습하라는 격려도 아끼지 않았다고 하니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라며 “민망함을 넘어,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폭력적 성인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국민이 우스운 것인가. 경솔하고 천박한 제1야당의 수준이 매일 놀랍다”며 “공당의 자격을 논하기 앞서 동시대를 같이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수치스럽다”고 부연했다.

민주평화당도 논평에서 “대외적으로는 민생회복을 외치면서도 정작 국민의 간절한 염원은 외면한 채 국회정상화에는 동참하지 않고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으면서, 밖에서는 당원들을 모아놓고 낯 뜨거운 저질 퍼포먼스를 벌이며 축제를 벌이는 자유한국당은 과연 제정신인가”라고 일갈했다.


민주평화당은 “자유한국당은 즉각 저질행사 개최를 국민들에게 사과하라. 그리고 저질 퍼포먼스를 막기는커녕 격려까지 한 황교안 당대표는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공세를 펼쳤다.

정의당은 이날 “이런 저급함으로 여성인재를 말하고 혁신정당을 표방하겠다니, 자유한국당이 바라는 여성인재는 승리를 위한 도구일 뿐인 듯하다”고 일침을 놨다.

또 “국회 가동을 막아 민생에 뒷짐 지고 있는 것으로 모자라, 고작 여성을 희화화하고 도구화하는 퍼포먼스를 독려하고 앉아있는 것이 자유한국당이 승리로 가는 길인가”라며 “자유한국당이 꿈꾸는 승리란 무엇인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