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고벤져스' 강렬한 첫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타인은 지옥이다./사진=OCN 캡처
타인은 지옥이다./사진=OCN 캡처

‘타인은 지옥이다’가 첫 방송에서 주인공 윤종우(임시완 분)가 처한 상황, 고시원 입성 과정, 고시원 내 캐릭터 묘사에 치중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달 31일 처음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1회에서 윤종우는 선배인 신재호(차래형 분)의 회사에 취직해 서울로 올라왔다. 그는 올라오자마자 타인과 부딪혀 노트북이 고장나고, 수리 가격을 바가지 쓰는 과정을 겪으며 서울이 만만치 않은 곳임을 느꼈다.

윤종우는 당장 살 곳을 구하기 위해 고시원을 돌아다녔다. 그러나 부담하기 만만치 않은 금액에 고민하던 중 월세가 19만 원인 에덴고시원을 발견했다. 고시원 주인인 엄복순(이정은 분)과 만난 그는 열악한 환경을 접하고 고민했지만 저렴한 가격에 6개월 만 머무르기로 결정했다.

지정된 방으로 들어서던 윤종우는 고시원에 살고 있는 홍남복(이중옥 분)이 자신을 음침하게 지켜보고, 변득종(박종환 분) 역시 기분 나쁜 소리를 내며 웃음을 짓자 불쾌해 했다. 윤종우는 고시원 사람들을 께름칙하게 생각했으나 보증금이 마련될 때까지는 고시원에 지내기로 했다.

고시원에 사는 사람들인 '고벤져스'는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변득종은 동네를 돌아다니던 도중 여성의 뒷모습을 보고 그에게 향했다. 하지만 여성은 자리를 피했고, 변득종은 그 곳에 남은 고양이를 보고 웃었다. 집으로 돌아온 변득종은 홍남복과 어두운 방으로 들어갔고, 무언가를 도구로 쳤다. 이후 고양이는 사체로 발견됐다.

유기혁(이현욱 분)도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뿜어냈다. 그는 길에서 변득종에게 밤에 조용히 하라고 경고하는가 하면, 고시원에서 마주친 윤종우에게는 "여기 서 있으면 다시 빠져나갈 수 없는 긴 터널에 있는 것 같지 않나"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이에 윤종우가 기분 나빠하자 "보기보다 재밌으신 분"이라며 되려 웃었다.


처음엔 윤종우를 못마땅해 하던 안희중(현봉식 분)은 그가 이상한 사람은 아니라고 판단한 뒤 충고를 했다. 그는 "옆 방 사람 조심해라. 여기 있을 생각하지 말고 나갈 생각해라. 여기 있는 사람들 눈 보지 않았나. 그런 눈을 가진 사람들은 무슨 짓을 할 지 모른다"라고 했고, 윤종우는 생각에 잠겼다.

윤종우는 이상한 사람들이 득실한 고시원에서 스트레스를 받았고 자신을 지켜보는 홍남복에게 "뭘 쳐다보냐. 아 진짜 재수없게"라며 화를 냈다. 이때 홍남복은 등 뒤에 칼을 숨기고 있었고, 방으로 들어온 그는 "죽여, 말아?"라는 말을 반복했다.

OCN 두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10부작으로 매주 토, 일 밤 10시20분 방송된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5상승 9.9418:05 12/04
  • 코스닥 : 828.52상승 1.2818:05 12/04
  • 원달러 : 1304.00하락 1.818:05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4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4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