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당 ‘탄핵소추안 작성’ 선언… 트럼프 “공화당 승리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머니S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머니S DB.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을 위한 ‘탄핵소추안’ 작성 절차를 공식 선언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5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작성을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대통령의 행동은 심각하게 헌법에 위배된다. 대통령은 국가안보를 대가로 개인적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고 자신의 권력을 남용했다"며 그의 행동은 탄핵 외 다른 선택권을 남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날 하원 법사위는 법학자들을 불러 공개 청문회를 진행했다. 출석한 법학자 4명 가운데 민주당이 초청한 3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선거에 외세가 개입할 수도 있도록 행동했다는 이유만으로 탄핵 근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법사위는 오는 9일에도 청문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발표를 맹비난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급진 좌파 민주당이 방금 아무것도 아닌 일로 나의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너무나 중대해 드물게 사용되는 탄핵이라는 행위가 미래의 대통령들을 공격하기 위해 일상적으로 사용될 것이라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건국자들은 이런 뜻을 품지 않았다”며 “공화당이 어느 때보다도 단합하고 있다. 우리는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지난 7월 전화통화를 통해 미국의 군사원조와 백악관 회동을 대가로 미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전화통화에서 바이든 일가에 대한 수사 요구가 나왔고 원조금 얘기가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충분한 암시로 대가성을 추정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개시했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