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도 황교안 'n번방 발언' 두둔… "판단 부족한 분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오른쪽)이 황교안 대표의 'n번방' 관련 발언에 대해 두둔했다. /사진=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오른쪽)이 황교안 대표의 'n번방' 관련 발언에 대해 두둔했다. /사진=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텔레그램 n번방'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황교안 당 대표를 두둔했다.  

이 최고위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는) 일반적인 음란물 열람사건 등의 경우를 연상하고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황 대표가 법조인 출신이라 이런 사건에 대해서 법률적인 판단 능력이 부족한 분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온라인 광고로 자주 뜨는 '매력있는 이성을 만나보세요'라는 카톡링크를 보내 것에 호기심으로 들어가 본 정도를 상정하고 한 (황 대표 나름의) 법리적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언급한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갔을 가능성'은 없다고 봤다. 그는 "이번 사건에서는 고의성이 존재하기에 '억울한 경우'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며 텔레그램에 비밀번호를 넣고 방에 들어가는 과정과 암호화폐를 지불수단으로 하는 과정을 근거로 들었다. 

이어 "암호화폐 지갑주소는 은행송금할 때 계좌번호 한자리 틀려서 잘못 입금하는 것 같은 상황이 발생하기 어렵고, 텔레그램 방에 비밀번호를 알고 입장하는 것은 그 방의 목적을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이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기술적인 이해가 부족해 발언 실수를 했다고 옹호했다. 이 후보는 "황 대표 발언은 법조인으로써의 경험에 비해 텔레그램과 암호화폐라는 두 기술의 익명성이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 것에서 발생한 실수로 볼 수 있다"며 "따라서 (황 대표가) 기술적인 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점, 미흡함을 인정하고 수정된 입장을 내놓으면 된다"고 다른 해명보다 '신기술을 잘 몰랐다'며 고개 숙이는 것이 깔끔하다고 조언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진행된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가입자 신상 공개 문제에 대해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6%
  • 34%
  • 코스피 : 2494.18하락 13.9512:11 09/25
  • 코스닥 : 845.43하락 11.9212:11 09/25
  • 원달러 : 1334.50하락 2.312:11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2:11 09/25
  • 금 : 1945.60상승 612:11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