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제2회 OCIO 포럼'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지난 21일 업계 전문가와 학계가 참여하는 '미래에셋 제2회 OCIO 포럼'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OCIO(외부위탁운용관리)는 기관투자자와 같이 운용자산 규모가 큰 투자자들로부터 자산운용 업무의 전부 또는 일부를 위탁받은 외부의 CIO 서비스 제공업자를 의미한다.

2001년 기획재정부가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 체계를 도입한 이후 국토교통부의 주택도시기금, 고용노동부의 고용 및 산재보험기금 등이 OCIO 체계를 도입하며 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 행사로 '불확실성의 시대, 지속가능한 자산운용”을 주제로 진행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중계시스템을 도입했다.

주요 내용으로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어준경 교수가 '시장붕괴에 대한 대비방안(Preparing for market crash)'을 주제로 코로나19와 같은 급작스러운 시장충격을 사전에 인지하려는 방법을 소개했다.

이어 ‘자산부채 종합관리(Asset Liability Management, ALM) 발전방향’을 주제로 숭실대학교 금융학부 이재현 교수가 ‘연기금 ALM 장애요인과 해결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기금별 실정에 맞는 실효적인 ALM을 적용하는 데 제도적 한계와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미래에셋 OCIO 포럼은 대형 공적기금이 주도하는 국내 OCIO 시장에서 변화하는 트렌드를 분석하고 개선방향 등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과 논의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최경주 미래에셋자산운용 마케팅부문 부회장은 "이번 OCIO 포럼은 내용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등 급변하는 최근의 금융환경을 고려할 때 시의성에서도 OCIO 시장의 발전을 위해 매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투자플랫폼사업부문을 통해 강점인 글로벌 자산배분 역량을 바탕으로 OCIO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재작년 42조원 규모 주택도시기금의 전담운용기관 중 하나로 재선정된 것을 비롯해 연기금 투자풀, 공무원연금기금, 우체국보험기금, 사학연금기금 등 다양한 기관투자자 자금을 위탁운용 중이다.
제2회 미래에셋 OCIO 포럼 온라인 접속화면/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2회 미래에셋 OCIO 포럼 온라인 접속화면/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