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만점 받아도 넘기 힘든 '당첨 문턱'… 청약통장 무용지물 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은 2019년 32.1대1에서 지난해 76.9대1로 2배 이상 높아졌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머니투데이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은 2019년 32.1대1에서 지난해 76.9대1로 2배 이상 높아졌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머니투데이
시세 대비 비교적 낮은 분양가와 2~3년에 걸쳐 상환이 가능한 청약제도가 한때는 무주택 서민의 유일한 내집 마련 방법이었지만 갈수록 경쟁이 과열돼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새해 분양한 경기 성남시 '판교밸리자이 1·2·3단지'는 청약 당첨자 최고 가점이 79점을 기록해 만점(84점) 대비 5점 낮았다. 다른 주택형도 당첨 평균 가점이 60점 중후반에서 70점대에 달했다. 1단지 84㎡(이하 전용면적)의 경우 커트라인이 73점으로 4인가구 만점(69점)이 탈락했다.

지난해 말 서울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은 청약통장 만점(84점)이 나왔다. 만점은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기간 15년 이상(17점)을 충족해야 한다.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은 2019년 32.1대1에서 지난해 76.9대1로 2배 이상 높아졌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4인가족이 청약가점을 최대로 받아도 69점인데 당첨이 쉽지 않을 정도로 시장이 극심한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