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만 멋있다 XX"… 김지훈, '더 배트맨' 혹평하더니 "아이맥스 2회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더 배트맨'에 혹평을 쏟아냈던 배우 김지훈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지훈 인스타그램
영화 '더 배트맨'에 혹평을 쏟아냈던 배우 김지훈이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장동규 기자, 김지훈 인스타그램
영화 '더 배트맨'에 혹평을 쏟아냈던 배우 김지훈이 근황을 전했다.

김지훈은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에 "아이맥스로 더 배트맨 2회 차"라는 글과 함께 극장 사진을 올렸다.

앞서 김지훈은 지난 2일 소셜미디어에 "포스터만 멋있다 XX"는 글과 함께 영화 '더 배트맨'을 혹평했다. 당시 그는 "또 다시 시작되는 '배트맨' 시리즈에 기대와 우려를 가지고 상영관에 들어갔으나 점점 일말의 기대가 모조리 우려로 바뀌는 순간을 맞이했다"며 "마지막 장면까지 깔끔하게 지루하네"라고 했다.

김지훈은 "'조커'처럼 하고 싶었으면 토드 필립스 감독을 붙이던가 이건 정말 감독을 찾아가서 혼쭐을 내주고 싶은 심정"이라며 "놀란 감독의 '배트맨' 트릴로지는 차치하고 가장 혹평 받는 '배트맨4'보다도 못하다고 생각이 드는 건 좀 오바인가"라고 했다.

더불어 김지훈은 "암튼 마블과 디씨가 경쟁하며 대등하게 가줘야 하는데 이렇게 큰 프로젝트에서 이만큼 절어버리면 앞으로 디씨 영화에 대하여 기대감마저 가질 수 없게 되어버리잖아"라며 "뭐 마블 영화도 요즘 절고 있긴 하지만 어쨌든 개봉 영화에 이렇게 부정적인 리뷰 남기는 건 예의가 아니지만 열일 제쳐두고 극장 찾아간 게 쬐끔 화가 나서 리뷰 씀"이라고 했다.

이같은 김지훈의 '더 배트맨' 혹평을 두고 온라인에선 의견이 엇갈렸다. 영화 팬으로서 밝힐 수 있는 솔직한 감상평이라는 반응과 욕설을 암시하는 등 표현이 부적절했다는 상반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