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푸틴 연설에… "우크라 침공 계획대로 안된다는 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각) 친서방 러시아인들을 향해 '쓰레기'라고 칭한 가운데 이런 그의 모습이 모든 것이 계획대로 되지 않는 신호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푸틴 대통령. /사진=로이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각) 친서방 러시아인들을 향해 '쓰레기'라고 칭한 가운데 이런 그의 모습이 모든 것이 계획대로 되지 않는 신호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푸틴 대통령.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방 러시아인들을 겨냥한 '쓰레기' 발언이 계획대로 되지 않는 러시아의 현 상황을 보여준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미 방송매체 CNN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의 연설은) 모든 것이 (그의) 계획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라며 이같이 전했다. 

CNN은 "많은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에서 좌절을 겪고 있는 푸틴이 복수심에 불타 국내에서 전쟁 반대론자들을 탄압할 것이라는 신호로 해석한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6일 TV연설을 통해 서방을 도운 사람들을 "반역자이자 인간쓰레기"(traitors and scum)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러시아 싱크탱크 카네기 모스크바의 타티아나 스타노바야 연구원은 지난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푸틴의 모든 것이 무너지기 시작하는 것 같다"며 "그의 (TV)연설은 절망, 무력감"이라고 평가했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