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빨간물감이 피처럼 '뚝뚝'…봉변당한 러시아대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르게이 안드레예프 주 폴란드 러시아 대사가 지난 9일(현지시각) 현지인들로부터 물감 세례를 받았다. 영상은 현지인들로부터 물감 세례를 받는 러시아 대사. /영상=브라질 매체 메트로폴레스 공식 트위터(@Metropoles) 캡처
세르게이 안드레예프 주 폴란드 러시아 대사가 지난 9일(현지시각) 현지인들로부터 물감 세례를 받았다. 영상은 현지인들로부터 물감 세례를 받는 러시아 대사. /영상=브라질 매체 메트로폴레스 공식 트위터(@Metropoles) 캡처
주 폴란드 러시아 대사가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러시아 전승절)을 맞아 바르샤바 행사에 참석했다가 현지인들로부터 물감 세례를 받았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안드레예프 주 폴란드 러시아 대사는 이날 바르샤바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 행사에 참석했다 이같은 봉변을 당했다.

이날 안드레예프 대사는 소련 전몰 용사의 묘에 헌화하기 위해 추모 시설로 이동하고 있었다. 차량에서 내린 직후 그를 기다리고 있던 우크라이나 국기를 든 시위대에 둘러쌓였다. 시위대는 "헌화할 자격이 없다"고 반러시아 구호를 외치며 그의 얼굴에 물감을 투척했다.

결국 안드레예프 대사는 이날 헌화하지 못하고 경찰 경호 속에 발길을 돌렸다.

마리아 자카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텔레그램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하며 "신나치즘 추종자들이 다시 얼굴을 내밀었다"며 "우리를 겁먹게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세르게이 안드레예프 주 폴란드 러시아 대사. /사진=브라질 매체 메트로폴레스 공식 트위터(@Metropoles) 캡처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4%
  • 26%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