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EU정상회의 개최 키이우 포함 전역에 공습경보

젤렌스키 EU 고위 관리 접견 동안 전역에 공습경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왼쪽)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가운데),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오른쪽)가 2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열린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왼쪽)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가운데), 데니스 슈미할 우크라이나 총리(오른쪽)가 2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열린 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유럽연합(EU)·우크라이나 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이날 키이우를 포함한 전역에 공습경보가 울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키이우를 찾은 EU 고위 관리들을 접견하고 있는 사이 전역에 공습경보가 울린 것이다.

EU는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침공으로 1년이 다 돼가는 기간 동안 전쟁을 이어가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최대한 오래"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을 접견하고 EU가 우크라이나에 지속적인 지원을 할 것이란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같은 성명의 초안 내용은 로이터가 발표 전 미리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6월에 EU 가입을 신청해 가입 후보국 지위를 부여받았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우크라이나는 '2년 내 EU 정식 가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식 회원국 자격을 얻는 데까지는 수년에서 수십년이 걸릴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상황이다.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데니스 슈미할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우크라이나 국기에 서명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데니스 슈미할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우크라이나 국기에 서명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23:59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23:59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23:59 05/3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23:59 05/31
  • 금 : 1982.10상승 523:59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