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구매·흡연 혐의'… 고려제강 창업주 손자,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벌 3세 마약 스캔들 의혹을 받는 피의자 중 한 명인 고려제강 창업주 손자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대마 구매·흡연 혐의로 기소된 고려제강 창업주 손자 홍모씨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5-1부(부장판사 박정길·박정제·박사랑)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기소된 홍씨에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310만원과 약물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홍씨는 지난해 7~10월 3회에 걸쳐 한일합섬 창업주 손자 김모씨 등으로부터 대마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해 8~11월 효성그룹 창업주 손자 조모씨로부터 3회에 걸쳐 대마를 무상으로 수수한 혐의도 있다. 홍씨는 이 기간 4회에 걸쳐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마약범죄는 그 중독성 등으로 인해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하고 사회적 안전을 해칠 가능성이 높아 엄벌할 필요성이 있다"며 "피고인이 단기간에 취급한 대마의 양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범행을 모두 자백하고 수사에 협조했으며 더 이상 대마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다"며 "재범 방지를 위해 약물치료 강의 수강을 명하고 특별준수사항으로 투약 검사를 받을 것을 명한다"고 판시했다.

홍씨 등은 지난 2021년 7월~지난해 11월 대마를 매매하거나 소지 또는 흡연한 혐의 등을 받는다. 대마는 주로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홍모씨를 중심으로 뻗어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대마가 오가는 과정에 재벌·중견기업 2~3세뿐 아니라 연예기획사 대표와 미국 국적 가수 등 총 20명이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