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1조원 규모 '리비아 패스트트랙 발전 공사'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이 준공한 리비아 벵가지북부발전소 전경.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리비아에서 7억9000만달러(한화 약 1조원) 규모의 발전공사를 수주하며 리비아에 복귀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9일 리비아전력청과 멜리타·미수라타 패스트트랙 발전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공사는 리비아 멜리타와 미수라타 지역에 가스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내전으로 전력공급이 여의치 않았던 리비아는 전력청의 지속적인 개선 노력으로 최근 안정적으로 전력 공급을 했지만, 급증하는 하절기 전력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이번에 공사를 발주하게 됐다.

앞서 대우건설은 양국 수교 전인 1978년 국내업체 최초로 리비아에 진출한 이래 발전·석유화학·토목·건축 등 다양한 공종에 총 163여건, 약 110억 달러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리비아 정부의 지속적인 신뢰를 얻어 왔다.

2003년 벵가지북부발전소를 시작으로 리비아에서만 4건의 대형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전후(戰後) 전력난을 겪고 있는 리비아 정부와 전력청의 요청으로 중단된 발전 공사의 재개를 위해 협의하던 중, 이번 긴급공사를 수주하게 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리비아 건설시장에 대한 경험과 이해도가 높은 만큼 효율적 공사 수행에 따른 수익성도 기대된다"며 "향후 리비아 내 적극적인 시장 확대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아프리카에서 리비아 외에 나이지리아, 알제리, 모로코 등지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특히 나이지리아에선 지난해 6월 와리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약 4.9억달러)를 수주했고, 지난 2월에도 나이지리아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약 5.9억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대우건설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나이지리아, 리비아 등 거점 시장에서 신규 공사 수주를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