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관리비 횡령의혹' 김영록 전남지사 "도민께 죄송"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록 지사는 10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0일 최근 발생한 사무관리비 횡령 의혹에 대해 사과하며, 철저한 조사와 제도 개선, 재발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도정을 신뢰하고 지지해준 도민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감사관실에서 전반적인 문제를 철저히 조사해 명확히 규명하고, 개선 방안과 재발 방지대책까지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의 불편함을 놔두고 잘못됐으니 하지 말라고만 해서는 안된다"며 "예산을 더 들이지 않고도 제도적으로 물품을 구매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민간의 배달시스템같은 서비스를 받는 방법을 잘 연구하고, 회계시스템도 정비하는 한편 담당 직원과 결재선상의 팀장·과장 등에 대한 교육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김영록 지사는 "최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도쿄전력의 환경모니터링 프로그램을 신뢰할 만하다고 평가해 오는 6월 방류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고, 주변국들도 지속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일본 정부가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어 안전을 신뢰할 수 없으므로 수산인과 함께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일대에 2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 투자 수요가 많은데 산단 용지가 부족해 인근 동부권에 대규모 특화산단 조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대통령실에 건의했다"며 "자유구역청과 도가 협업해 동부권에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수 있는 산단을 조속히 조성토록 하자"고 피력했다.

그는 "2028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3)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위해 관련 투자 및 세계 석학이 참여하는 국제세미나 등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라"며 "2030 부산국제박람회 유치도 준비하고 있으므로 두 개의 국제행사를 남해안 남부권의 발전을 연계하기 위해 남해안 경전선 철도와 여수~남해 해저터널 등이 예정대로 2028년 완공되도록 온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