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근 의정부시장, '자연 속 휴식처' 걷고 싶은 생태하천 조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시민과 자연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의정부를 만들고자 중랑천, 부용천 등 생태하천을 중심으로 '걷고 싶은 명품도시 조성 사업'에 적극 힘쓰고 있다. / 사진제공=의정부시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시민과 자연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의정부를 만들기 위해 중랑천, 부용천 등 생태하천을 중심으로 '걷고 싶은 명품도시 조성 사업'에 나섰다.

김동근 시장은 지난 19일 청보리의 푸른 물결이 가득한 중랑천 전망대 데크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자생단체 회원 및 관계자들을 만나 중랑천 식물 군락지 조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걷고 싶은 명품도시 조성사업은 중랑천 내 대규모 식물군락지를 조성해 자연 친화적 도시 이미지를 확보하고 시민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구간별로 ▲중랑천 호암교에서 인도교 사이 약 1㎞에 청보리를 시작으로 ▲의정부스포츠센터부터 아일랜드 캐슬까지 약 1㎞에는 억새 및 구절초를 ▲서울교통공사 도봉차량사업소 앞 녹지부지 약 400m까지 목수국을 심어 하천변을 다채로운 꽃과 나무로 물들일 예정이다.

군락지를 활용한 다양한 행사도 개최된다. 6월 17일에는 '청보리길 군락지 걷기대회'를 열어 시민들이 흙길을 걸으면서 버스킹 공연 등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다. 또 6월 29일과 30일 이틀간 청보리 탈곡 체험 행사도 마련돼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화합의 장이 될 예정이다.

이날 현장시장실에는 호원1동, 장암동 주민대표 및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랑천 화장실 추가 설치 ▲식재된 꽃과 나무에 수목 표찰 설치 ▲시민이 함께 가꾸는 식물 군락지 관리 방법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현장시장실에 참여한 한 시민은 "생태하천이 아름답게 조성돼 시민들에게 힐링과 휴식의 공간이 되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는 의정부 지역명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동근 시장은 현장시장실을 마무리하며 "기존 하천이 수질관리에만 집중됐었다면 이제는 시민들이 머물 수 있는 자연 속 문화의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명품 생태 공간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사업을 추진하겠으며, 여름철 호우시에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수목과 시설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장시장실 시즌3 아홉 번째는 5월 23일 도시농업과에서 도시텃밭 체험공간 확대 및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이야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