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원, 스릭슨투어 7회 대회 정상… 팀 스릭슨 '5회 연속'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PGA 스릭슨투어 7차 대회 우승자 정도원. /사진= KPGA
팀 스릭슨 소속의 정도원이 KPGA 스릭슨투어 7회 대회 정상에 올랐다.

정도원은 지난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충남 태안 솔라고CC(파72)에서 열린 스릭슨투어 7회 대회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했다. 정도원은 동타를 이룬 배윤호와 연장전을 치렀다.

13번 홀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두 선수 모두 파를 기록했다. 이후 14번 홀에서 진행된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정도원은 파를 기록한 반면 배윤호는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며 우승컵 주인공이 갈렸다.

정도원은 지난해 스릭슨투어 1회 대회 이후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경기 후 정도원은 "2년 연속 스릭슨투어에서 우승해 기쁘다"며 "오늘 코스 상태가 정말 좋았다. 그린이 깨끗해 이틀간 퍼트가 잘 따라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도원은 지난 2014년 코리안투어 QT 수석을 차지했다. 2015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하지만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시드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군 전역 후 지난 2019년부터 약 2년 동안 PGA 투어 차이나에서 뛰었다.

정도원이 이번 대회서 우승함에 따라 올해 스릭슨투어 3회부터 5개 대회 연속 팀 스릭슨 선수가 우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투어의 발전과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한 스릭슨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스릭슨 투어밴. /사진= 던롭스포츠코리아
스릭슨은 지난 2020년 2부 투어 20개 대회 모두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다. 대회명을 챌린지투어에서 스릭슨투어로 변경하고 내실 있는 운영과 지속적인 선수 협찬으로 2부 투어 발전을 도모했다.

올시즌부터는 스릭슨투어 20개 전 대회를 중계하며, 모든 대회에서 코스 내에 홀 보드, 라이브 스코어링 시스템이 설치하는 등 코리안투어와 비슷한 환경의 대회를 만들고 있다.

지난 2020년 103명의 선수와 계약한 스릭슨은 2022년도에는 392명을 후원하면서 선수 양성에도 이바지하고 있다. 지속적인 계약과 선수 서비스의 결과로 스릭슨 지스타 골프볼 평균 사용률은 40%대를 넘어섰다. 스릭슨 볼을 믿고 사용하는 선수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후문이다.

스릭슨 선수들은 지난 2020년 총 13개 대회에서 세 차례 우승했다. 2021년과 2022년에는 20개 대회에서 5번씩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는 팀 스릭슨 선수인 김상현이 상금왕에 올랐다.

스릭슨 관계자는 "올해도 선수들의 도전과 성장을 위해, 스릭슨투어와 이를 통한 한국 남자 프로골프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과 변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