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그러니까 애도 저 모양"… 손님에 욕설한 식당 주인,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님의 자녀가 수저를 만진다는 이유로 모욕적인 발언을 내뱉은 60대 주인이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아이가 식당에서 수저를 만진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욕설을 퍼부은 60대 주인에게 벌금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2일 뉴스1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2단독(부장판사 김택성)은 지난 21일 모욕 혐의로 기소된 A씨(여·62)에게 벌금 5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강원 홍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021년 10월24일 식당을 찾은 부모의 자녀가 수저를 만진다는 이유로 모욕적인 말을 내뱉어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내가 아주 니네 같은 것들 때문에 진절머리가 난다" "니네 때문에 저거 다 뜨거운 물에 소독해야 한다" "네가 그따위로 하고 다니니 애 교육도 저따위로 시키고 애가 저런 행동을 하지" 등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초범으로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이 사건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 등 제반 사정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92상승 8.5110:29 06/07
  • 코스닥 : 875.85상승 5.5710:29 06/07
  • 원달러 : 1299.00하락 9.110:2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29 06/07
  • 금 : 1981.50상승 7.210:2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