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년 전부터 美마이크론 구매 줄여… "자국·한국산으로 대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이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의 제품을 제재하기 이전부터 마이크론 구매를 줄이고 자국산 혹은 한국산으로 대체했다고 로이터가 지난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사진은 마이크론 로고. /사진=로이터
중국이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기 이전부터 마이크론 제품 구매를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는 "중국 정부 입찰서를 분석한 결과 중국은 지난 2020년부터 마이크론 제품 구매를 크게 줄였다"며 "중국·한국 기업들이 마이크론의 빈자리를 메웠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1일 마이크론 제품에서 보안 문제가 발견됐다며 제재를 가했다. 중국 당국은 보안 문제가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매체는 "중국 기업인 화웨이와 인스퍼, 유니뷰, 하이크비전 등이 마이크론의 빈자리를 채운 것으로 드러났다"며 "한국의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의 제품도 중국 정부 입찰서에 담겼지만 주로 중국 기업 제품을 보완하는 용도였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현재 중국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어 해당 매체는 싱크탱크인 콘퍼런스 보드의 중국 총괄의 말을 인용해 "마이크론의 반도체는 대부분 중국산으로 대체 가능하다"며 "중국이 마이크론 제재에 나설 수 있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이어 "마이크론은 중국 입장에서 비교적 쉬운 표적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