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 치료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동맥류는 뇌동맥 일부분이 꽈리처럼 부푸는 혈관 질환이다. 뇌동맥류를 방치하면 자칫 동맥류가 터져 뇌출혈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머릿속의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뇌동맥류는 뇌동맥 일부분이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혈관질환이다. 증상이 심할 경우 동맥류가 터져 뇌출혈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생명을 위협하는 뇌혈관질환이지만 터지기 전까지는 아무런 증상이 없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뇌동맥류가 파열되면 뇌 거미막하 출혈로 죽음에까지 이를 수 있는데 뇌동맥류 파열 환자의 약 20%는 파열 후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의료계에선 뇌동맥류에 대한 조기 진단이 중요하고 진단 후 치료를 할 것인지, 추적 관찰을 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남택균 중앙대학교병원 뇌혈관센터 신경외과 교수는 "뇌동맥류가 진단됐다고 해서 무조건 치료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뇌동맥류의 크기, 위치, 모양, 나이 등을 고려해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뇌동맥류의 치료 방법은 일반적으로 뇌 수술에 해당하는 개두술을 통한 '동맥류 결찰술'과 혈관을 통해 접근해 치료하는 뇌혈관 내 치료 또는 중재적 시술에 해당하는 '코일 색전술이 있다.

결찰술은 뇌동맥류 치료에 있어 오랫동안 시행해 온 방법이다. 두피를 절개하고 두개골을 작게 열어 수술 현미경을 통해 뇌동맥류를 노출해 동맥류의 목(입구)을 클립으로 물어서 혈류를 차단하는 치료 방법이다.

코일색전술은 두개골을 절개하지 않고 동맥류를 치료하는 비침습적 시술법으로 허벅지(사타구니, 서혜부) 대퇴동맥을 통해 여러 단계의 카테터(도관)를 사용해 뇌동맥에 접근한 뒤 뇌동맥류에 백금 코일을 채워 혈류를 차단함으로써 동맥류가 터지는 것을 막는 방법이다.

남 교수는 "뇌동맥류 치료에 있어 코일색전술은 개두술을 하지 않고도 치료할 수 있는 비침습적 치료 방법으로 시술 시간도 3시간 이내로 비교적 짧은 편"이라면서도 "재발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통계적으로 10명 중 1명은 재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수술 후 추적검사를 자주 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권정택 중앙대병원 뇌혈관센터 신경외과 교수는 "뇌동맥류로 진단되더라도 모두가 파열되지는 않고 위치, 모양, 크기, 환자의 연령, 건강 상태에 따라 파열 위험이 다르다"며 "환자의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해 정확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919.80하락 16.8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