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스커버리-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공동 사업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디스커버리는 지난 16일 경기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SK에코허브에서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당뇨병 복합제 공동 개발 협약을 축하하는 행사를 열었다. 김윤호 SK케미칼 파마사업대표(왼쪽부터), 안재현 SK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레옹 왕 아스트라제네카 인터내셔널 마켓·중국 총괄 수석 부회장, 실비아 바렐라아스트라제네카 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 안쿠시 난드라아스트라제네카 인터내셔널 마켓 재무 총괄 부회장,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디스커버리
SK디스커버리가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SK디스커버리는 지난 16일 경기 성남시 판교에 있는 SK에코허브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글로벌 공동 사업을 점검하고 축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자회사 SK케미칼과 아스트라제네카가 2020년 당뇨병 복합제를 공동개발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한 이후 개발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첫 상업용 제품 생산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다. 당뇨병 복합제는 SGLT-2 억제제 포시가와 DPP-4억제제 복합제로 아스트라제네카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해 현재 심사 중이다.

이 행사에는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현 SK케미칼 대표이사 사장과 레옹 왕 아스트라제네카 인터내셔널 마켓·중국 총괄 수석 부회장,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 등 SK디스커버리 및 SK케미칼과 아스트라제네카 관계자가 참석했다.

공동 사업은 아스트라제네카가 SK케미칼에 당뇨병 복합제 원료의약품(API)을 공급하고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면 SK케미칼이 연구개발과 국내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레옹 왕 부회장은 "아스트라제네카는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이 환자들에게 더 가치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핵심전략이라고 생각하는데 우수한 생산·품질관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SK케미칼과 협력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은 아스트라제네카 혁신에 있어 핵심 국가로,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을 통해 환자들에게 가치있는 솔루션과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은 "SK케미칼의 제약 기술력과 생산능력을 인정받아 보다 많은 국가에 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당뇨병 복합제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소통해 양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