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한미일 협력은 전방위로 확대… 제도적 기반도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회의가 열렸다. /사진=로이터
윤석열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오후 워싱턴DC 인근 미국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의를 가졌다.

세 정상은 공동 성명인 '캠프 데이비드 정신'과 '캠프 데이비드 원칙'을 채택하고 '한미일 간 협의에 대한 공약'을 별도 문건으로 발표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한미일 협력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다양한 수준과 분야에서 3국 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했다"며 "향후 한미일 협력의 지속력 있는 지침이 될 '캠프 데이비드 원칙'에 합의했고 한미일 협력의 비전과 그 이행방안을 담은 문서인 '캠프 데이비드 정신'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의를 정례화한다. 3국 정상회의는 최소 연 1회 개최하고 외교장관·국방장관·산업장관·국가안보실장 간 협의도 연 1회 이상 가질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세 정상은 3국 공동의 이해를 위협하는 역내 긴급한 현안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협의하고 대응하기 위한 소통 채널을 수립하기로 했다"며 "역내 3국 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관보급 '한미일 인도태평양 대화'를 창설하고 인태지역 내 새로운 협력 분야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3국 간 방어훈련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연간 계획에 따라 한미일 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3국 협력이 기존 안보 분야를 넘어 전방위로 확대한 점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한미일 3국의 국민경제와 직결된 경제안보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안정, 에너지 안보를 위한 3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해외 공급망 리스크에 대한 조기경보 시스템을 함께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첫 단독 정상회의가 열린 데 대해 "현대사의 고비마다 중요한 외교적 결정이 이뤄진 역사의 현장"이라고 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