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나선 우크라이나… 또 하나의 적은 '혹독한 겨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군 반격의 성패를 가를 시간이 한달 남았다고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분석했다. 사진은 지난 3월27일 우크라이나 병력이 작전을 수행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대규모 반격에 나선 우크라이나군이 앞으로 한달 안에 성과를 내야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크라이나 전장에 곧 비와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크라이나군은 곧 가을 우기와 겨울 추위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시작한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은 러시아군의 견고한 방어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최근 우크라이나군은 최대 격전지 바흐무트 지역에서 큰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으나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매체는 "우크라이나군은 동쪽으로 약 8㎞ 진격하면 러시아의 주요 보급로를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군은 더욱 진격에 속도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도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에 우려를 표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지난 10일 "기상 환경이 악화되기 전까지 우크라이나군에게 주어진 시간은 30일, 최대 45일 정도"라고 전망했다. 우크라이나 특유의 기후도 문제다. 우크라이나는 매년 가을 흑토 지대가 진흙탕으로 변해 육군 입장에선 작전을 수행하기 어려워진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