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공동묘지서 훈련한적 없다"… 적극 해명 나선 배경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쳐
골프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8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서는 박세리가 추석 특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MC 유재석이 "어떻게 골프를 시작하게 됐냐"고 묻자, 박세리는 "어릴 때부터 운동을 좋아해 초등학교 3학년에 육상부가 됐다"며 "아마 6학년쯤에 아버지가 골프를 권유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박세리는 "처음엔 골프를 하고 싶지 않았는데 또래의 잘하는 선수들을 소개받으니까 (내 안에서) 뭔지 모르는 스파크가 왔다"며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골프를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제가 욕심이 좀 많아서 무엇을 하든 최고가 되고 싶었다"며 "이후 아버지 사업도 기울면서 마음 잡고 골프에 집중했다. 골프로 어머니를 돈방석에 앉게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유재석이 "과거 박세리 선수의 훈련 내용을 설명해 주는 프로그램이 나오기도 했다"고 하자, 박세리는 "야간에 공동묘지에서 훈련했다는 내용도 있었는데 잘못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세리는 "그땐 지금처럼 골프장이 많지 않았다"며 "산을 깎아 골프장을 만들다 보니 알게 모르게 산속 묘지가 갑자기 나오고 그랬다. 그 이야기가 와전됐던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박세리는 "야간에 공동묘지에서 훈련한다고 해서 담력이 커지지 않는다"며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전혀 의미가 없는 훈련이지 않냐"고 덧붙였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