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근로 빈곤층 전국 최고…EITC비율 7.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의 근로 빈곤층(working poor)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이낙연 의원(전남 담양 함평 영광 장성)이 24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근로장려세제(EITC)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의 EITC 지급 비율은 7.0%로 전국 평균 4.5%보다 훨씬 높았고, 제주(7%)와 함께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EITC란 노동을 하지만 소득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 근로장려금을 지급하는 제도를 말한다. 가구형태에 따라 가구 소득이 적게는 1300만원에서 많게는 2500만원 미만인 근로자 가구에 연간 최대 210만원까지 지급된다.
 
EITC 지급 비율이 높은 것은 그만큼 근로 빈곤층이 많다는 뜻이다.
 
각 지방 국세청별 EITC 비율은 광주청이 6.5%로 가장 높았고, 대구청 5.4%, 대전청 4.9%, 중부청 4.4%, 부산청 4.3%, 서울청 3.2%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전남 7.0%, 제주 7.0%, 강원 6.8%, 전북 6.7%, 경북 5.9%, 광주 5.6%, 충북 5.4%, 충남 4.9%, 대구 4.8%, 인천 4.6%, 대전 4.5%, 경남 4.4%, 부산 4.1%, 경기 4.0%, 서울과 울산이 각각 3.2% 순이었다.
 
한편 광주와 전남·북을 담당하는 광주국세청의 근로장려세제 비율은 2012년 5.9% 지난해엔 6.5%로 0.6%포인트 늘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