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내정자, 계열사 CEO 대거 물갈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유광재 포스코플랜텍 대표이사 사장, 이경목 포스코엠텍 대표이사 부사장, 전국환 포스코ICT 사장 직무대행, 전병일 대우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조봉래 포스코컴텍 대표이사 사장, 신정석 포스코강판 대표이사 사장.
▲왼쪽부터 유광재 포스코플랜텍 대표이사 사장, 이경목 포스코엠텍 대표이사 부사장, 전국환 포스코ICT 사장 직무대행, 전병일 대우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조봉래 포스코컴텍 대표이사 사장, 신정석 포스코강판 대표이사 사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내정자가 상장 계열사의 대표이사 교체를 단행했다.

포스코는 상장계열사인 대우인터내셔널, 포스코ICT, 포스코켐텍, 포스코엠텍, 포스코플랜텍, 포스코강판 등 6곳은 지난 27일 동시에 이사회를 열고 신규 이사 선임 안건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전병일 영업2부문장(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면서 새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했다. 전 사장은 미국, 폴란드, 독일,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에서만 17년을 보낸 정통 ‘영업맨’으로 통한다.

현재 대우인터내셔널 최고경영자(CEO)인 이동희 부회장은 임기 만료로 사내이사에서 퇴임하며 2선으로 물러난다. 이 부회장은 상임고문을 맡아 새 경영자의 연착륙을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포스코 출신인 이 부회장은 2010년 대우인터내셔널이 포스코그룹에 인수된 직후 CEO를 맡아 미얀마 가스전 개발 등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대우인터내셔널은 최정우 포스코건설 정도경영실장(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면서 새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포스코ICT는 전국환 경영기획실장(상무)를 대표이사 전무로 승진시켰다. 전 전무는 정식 CEO가 선임될 때까지 직무대행을 하게 된다.

박기홍 포스코 기획·재무부문장(대표이사 사장)은 비상임이사 임기가 끝나 물러난다.

포스코컴텍은 지난 24일 포스코 사내이사로 선임된 김진일 대표이사 사장이 물러나고 조봉래 대표이사 사장 체제 바뀐다.

또 포스코엠텍에는 이경목 대표이사 부사장이, 포스코플랜텍에는 유광재 대표이사 사장이 각각 CEO 자리에 앉게 된다. 신정석 포스코강판 대표이사 사장은 유임됐다.

권 회장 내정자는 이번 계열사 CEO 인사에서도 전문성을 가장 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 사내이사 선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전문성이 CEO 발탁의 핵심 키워드”라며 “각자 전공을 찾아갔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6.84하락 10.2810:08 06/01
  • 코스닥 : 858.27상승 1.3310:08 06/01
  • 원달러 : 1321.30하락 5.910:08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08 06/01
  • 금 : 1982.10상승 510:08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