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소기업·소상공인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기업중앙회가 사회안전망으로부터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보호 받을 수 있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중기중앙회는 11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학계·연구계 및 소기업·소상공인 대표 등 경제·사회분야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소기업·소상공인 사회안전망연구포럼'을 발족했다.

이번 포럼은 영세성과 과당경쟁 등 구조적 문제로 매년 80만명 이상이 폐업하면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사회안전망으로 인해 보호받지 못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의 현실과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된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소기업·소상공인은 전체 사업체의 97%, 고용의 62%를 차지한다. 그러나 국민연금,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의 3중 보장체계의 보호를 받는 급여소득자와 달리 사회안전망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폐업이나 은퇴 후에 사업재기나 생활안정을 위한 준비가 미비한 상황이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소기업·소상공인이 한번의 사업 실패로 일순간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일이 없도록 최소한의 안전망이 필요하다"며 "이들을 위한 사회안전망의 필요성에 대한 이해와 사회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합리적 정책제언을 도출할 수 있도록 포럼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28하락 11.8513:15 09/25
  • 코스닥 : 844.17하락 13.1813:15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1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15 09/25
  • 금 : 1945.60상승 613:15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