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도서관서 8년간 전공책 절도한 남성 덜미…되팔아 8000만원 이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8년 동안 대학 도서관을 돌면서 전공서적 수백권을 훔쳐 되팔아 80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40대가 검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울 시내 3개 대학교 도서관을 돌며 전공서적을 훔쳐 판매한 혐의(상습절도)로 A씨(45)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서울의 한 대학교를 졸업하고 준비하던 시험이 뜻대로 되지 않자, 2011년부터 대학교를 돌아다니며 훔친 전공서적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

A씨는 잠기지 않은 사물함을 골라 전공책을 훔친 뒤, 권당 1만5000원~5만5000원에 판매했다고 진술했다. 또 주거지에 아직 팔지 않은 책 490여권이 남아있고 판매할 전공서적의 목록과 가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추가 피해자를 찾으면서 그가 훔친 전공서적의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