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KB국민은행장 "총파업 D-1, 보로금·시간외수당 300% 제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임한별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임한별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시간 외 수당을 합쳐 300% 상당의 성과급을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총파업을 하루 앞둔 국민은행 노사가 극적인 타협을 이룰지 이목이 쏠린다. 

허 행장은 7일 오후 3시 임직원 담화 방송을 통해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논의 시작 및 임금피크 진입 시기 일치와 함께 최종적으로 보로금에 시간 외 수당을 더한 300%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파업 선언은 노사가 임금피크제와 페이밴드(호봉상한제), 성과급 등 임단협 쟁점을 놓고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빚어졌다. 그동안 사측은 성과급을 놓고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250%를 제시했고 노조 측은 300% 수준을 요청했다. 

허 행장은 페이밴드는 시간을 두고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밴드가 직원의 급여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라며 "극소수의 사람을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라고 지적했다.

또 국민은행 직급체계 최하단인 'L0' 직원에 대한 대우 개선은 전향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으며 아울러 임금피크 제도 역시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갈등이 대화가 아닌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 풀어야만 하는 문제인가에 대해 강하게 그건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파업이라는 '파국의 길'을 걷는 것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간절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파업으로 인해 고객이 경쟁은행의 품으로 돌아서면 파업이 진정 우리 모두를 위한 유일한 길이었다고 자신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은행 노조는 이날 저녁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전야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서울과 수도권 노조 조합원은 저녁 7시30분부터 이 곳에 집결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파업 가능성을 열어두고 비상경영위원회를 꾸리는 등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일단 국민은행 지점에 파업 가능성을 언급하는 전단지를 배포해 지점 문 앞에서 부착한 상태다. 전국 1057개 영업점을 모두 정상적으로 파업 당일 열고 자동화기기(ATM)와 인터넷·모바일 뱅킹도 정상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파업 참가 직원이 많을 경우도 대비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참가인원이 많아 정상영업이 어려울 경우에는 지역의 거점 점포를 위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