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 편지' 김봉현, 정작 본인 재판엔 불출석…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본인의 횡령 사건 재판에 불출석했다. /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본인의 횡령 사건 재판에 불출석했다. /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본인의 횡령 사건 재판에 불출석했다.

김 전 회장은 23일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릴 예정이던 본인의 재판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김 전 회장은 경기 지역의 버스업체인 수원여객 회삿도 240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은 변호인과 상의하지 않고 구치소 안에서 자필로 불출석 사유서를 작성했다. 극심한 정신적·신체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재판부가 불출석 사실에 대해 몰랐느냐고 묻자 변호인은 "네"라고 답했다. 검찰 역시 "사전에 통보받지 못했다"며 "재판부의 결정에 따라 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일방적으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해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며 사유가 무엇인지 정식으로 소명해서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날 김 전 회장과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사장,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기소된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전 지역위원장의 공판을 병행 심리하기로 했다.


그러나 피고인인 김 전 회장이 법정에 나오지 않자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김 전 회장에 대한 구인영장을 발부하고 김 전 회장의 기일을 따로 잡아 공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김 전 사장과 이 전 지역위원장의 공판은 그대로 진행됐다.

 

강태연
강태연 [email protected]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