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영철 제넥신 회장, 9월 경영일선 물러나… 주주 '책임 회피'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영철 제넥신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GX-19N'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사진=제넥신
성영철 제넥신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GX-19N'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사진=제넥신
제넥신은 성영철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GX-19N'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성 회장은 대표이사(CEO)는 물론 이사회에서도 빠지지만 기술책임자로 제넥신에 남는다. 미래 먹거리가 될 코로나19 백신과 유전자 예방백신 원천기술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유전자 백신 플랫폼 확보 외에 기존 개발 파이프라인의 성공적인 제품화와 미래 성장동력이 될 새로운 파이프라인 개발에 기여키로 했다.

성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만 차세대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오는 9월1일까지 현 체제를 유지한다. 제넥신은 현재 파트너 회사와 함께 총 24개의 임상을 진행 중이다. 2개는 글로벌 임상 3상이다.

성 회장의 퇴진에 대해 일부 주주들은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코로나19 백신이라는 중대 사안에 대해 임상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않아 주주들이 동요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제넥신은 앞서 임상 자금 조달을 위해 12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 계획을 밝혔다가 주주 반대에 이를 철회하면서 갈등을 야기한 바 있다.

일부 주주는 "임상을 완료하지 않은 데다 후임을 아직 구하지 않은 상태에서 성 회장이 갑자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니 이해할 수 없다"며 "임상 지연 등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책임 떠넘기기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