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영업 종료 1시간 당긴다… 내달 3일부터 오후 10시 폐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다음 달 3일부터 전국 점포에서 영업 종료 시간을 오후 10시로 바꾼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다음 달 3일부터 전국 점포의 영업 종료 시간을 1시간 앞당긴다. 야간에 매장을 찾는 고객 비중이 줄고 '피크 타임' 때 비중이 증가하는 데 따른 조치다.

이마트는 다음 달 3일부터 전국 점포를 오전 10시에 열고 오후 10시까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마트 전국 136개 점포 중 23개 점포는 지난해 12월 이전부터 오전 10시~오후 10시 운영을 하고 있다.

동절기를 맞아 추가로 43개 점포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영업 종료 시간을 오후 11시에서 10시로 조정했다. 이들 66개 점포는 영업 종료 시간을 3월 이후에도 영업 종료 시간을 오후 10시로 유지한다.

여기에 오후 11시까지 열던 나머지 점포들도 4월3일부터는 오후 10시로 조정한다. 단 야간 방문객과 유동 인구가 많은 ▲왕십리 ▲자양 ▲용산 ▲신촌 등 점포 4곳은 오후 10시30분까지 영업한다.

이마트가 영업시간 조정에 나선 것은 고객들의 소비 패턴 변화를 반영해 고객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마트에 따르면 오후 10시 이후 매장을 찾는 고객 비중은 2020년 4.4%에서 2022년 3.0%로 감소했다. 주 52시간 근무가 정착되고 워라밸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되며 퇴근시간이 빨라졌고 대형마트를 찾는 시간대도 앞당겨진 것으로 분석된다.


야간 방문 비중은 줄어든 반면 '피크 타임'에 고객들이 몰리는 집중도는 높아졌다. 2020~2022년 시간대별 매장 매출액 비중을 분석한 결과 오후 2~6시가 가장 컸다. 평일에는 40%를 차지했고 주말에는 절반에 육박했다. 오후 2~6시 비중은 2022년이 2020년에 비해 평일은 0.3%P, 주말은 1.4%P 각각 늘었다.

영업시간이 조정되면 점포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워라밸 수준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후 10시에 점포 운영을 마치면 대부분의 직원이 대중 교통을 이용해 퇴근하는 게 가능하다. 또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 전반적인 삶의 질이 나아져 직원들의 업무 만족도는 향상될 수 있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고객들의 소비 패턴 변화를 기반으로 서비스 질을 높이고자 영업시간 조정을 시행한다"며 "고객과 임직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유통업계 변화를 선도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예
조승예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1.58상승 19.5109:12 12/08
  • 코스닥 : 820.03상승 6.8309:12 12/08
  • 원달러 : 1309.80하락 15.509:12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09:12 12/08
  • 금 : 2046.40하락 1.509:12 12/08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