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9억원어치 '짝퉁' 5000점 압수… 업자 110명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올초부터 짝퉁 명품 단속에 나선 결과 110명의 업자가 형사 입건, 39억원 상당의 짝퉁 5000여점을 압수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시가 짝퉁 명품 판매·제조업자 110명이 형사 입건하고 정품 추정가 환산 39억원 상당의 제품을 압수했다.

8일 뉴시스에 따르면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올초부터 지난달 말까지 위조 상품 불법 판매·제조업자 110명을 적발해 형사 입건했다. 이들은 짝퉁 명품 의류와 가방, 골프용품 등 5000여점을 판매·제작·보관했다. 적발된 짝퉁 제품을 정품 추정가로 환산하면 39억원에 달한다.

세부적으로는 의류 2736개(17억원)가 가장 금액이 컸다. 이어 ▲액세서리 1344개(11억7000만원) ▲가방 191개(4억5000만원) ▲지갑 273개(3억2000만원) ▲모자 213개(1억원) ▲스카프 112개(7600만원) ▲신발 23개(4100만원) ▲안경 48개(2500만원) ▲골프채 24개(1200만원) 등의 순이다. 위조 상품은 전량 압수됐다.

서울시는 시민 제보와 현장 활동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고 직접 상품을 구매한 뒤 명품 감별 전문업체로부터 진품 여부를 확인하는 식으로 수사를 진행했다. 시는 위조 상품 판매업자를 적극 신고·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제보자에게는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시는 연말연시 위조 상품 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서울 동대문 패션상권과 중구 명동 외국인 관광특구, 남대문 도매상권 등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위조 상품을 제작·판매·보관하면 상표법 제230조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